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찬미 예수님.

 

밀레마니센터 문화영성 교육프로그램입니다.

 

지난 7월까지의 프로그램을 마치고 이제 9월부터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설명

 

1. 캘리 그라피 (서예를 기반으로 하는 문제 예술)

- “내 마음을 담은 손 글씨, 한글의 아름다움, 나만의 개성 표현

- 아름다운 손 글씨를 익히고, 공예와 접목하여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작품을 완성하며, 손 글씨를 이해하는 유익한 강좌입니다.

  

 

 

2. 조각 초 (조각 초로 드리는 아름다운 기도)

각 전례시기에 맞는 제대 초 제작을 기본으로, 조각의 기본기와 예술적 표현력을 길러, 신앙과 미술의 아름다움이 함께 어우러짐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3. 이콘 (그리스어로 모상, 형상을 뜻하는 말로 신앙의 대상과 교리서, 성경의 내용을 가시적 형태로 표현한 것 즉 성화, 성화상을 말함.)

- 교부들은 인간의 오관을 영혼의 문이라고 하였다. 이콘 앞에서 기도하고 그저 이콘을 바라볼 때, 우리의 몸에 성령이 충만하여 이콘으로 묘사된 그리스도, 동정 마리아, 성인들이 가르치듯이 우리 영혼을 바르게 보존할 것을 말하고 있다. 그러면 우리의 눈은 순수하게 보고, 귀는 평화롭게 들으며, 마음은 고요하고 맑아질 것입니다. 이렇게 교회는 죄로 얼룩진 우리의 모상(이콘)을 하느님의 모상(이콘)으로 닮아 가도록 성령께서 안내해 주신다.

 

 

4. 미술 심리 상담 (부모교육과정)

- 미술 활동을 통해 감정이나 내면세계를 표현하고 기분의 이완과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방법으로, 감정의 정화를 경험하면서 자아 성장을 촉진시킨다. 특별한 재능이나 미술에 전문적인 기술이 전혀 없어도 미술치료를 받으실 수 있음.

- 핵가족화, 저 출산 산업화가 이루어지면서 가족의 변화로 인해 부모들은 자녀를 양육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된다. 기존의 일방적인 양육방식이 더 이상 자녀에게 유용하지 않으며, 반면에 자녀의 양육과 사회화에 대한 책임은 더 강화되고 있다. 부모교육을 통해서 그 해답을 찾아보세요.

* 자녀문제, 부부문제 등 개별적인 미술 심리 상담은 예약제로 운영됨

 

 

5. 홈베이킹 (신선하고 좋은 재료로 직접 만든 가족들의 건강한 먹을거리)

기초부터 차근 차근 빵과 과자를 만드는 방법을 익혀 가족에게 건강한 간식을 제공하며, 지인들에게 맛있는 빵과 과자를 선물할 수 있게 된다.

 

 

6. 프란치스칸 영성

- 성 프란치스코는 예수 그리스도에게 자신의 몸과 마음을 모두 빼앗긴 사람이다.

예수만이 그의 모든 지혜이자 이정표이며 계획이었다. 그는 예수를 통해서 하느님과 세상과 인간을 바라보고 이해했다. 하느님은 세상의 모든 곳에 계신 분으로 자신의 눈길이 머무는 곳에 항상 계셨고, 이를 늘 체험하는 그에게 학술적인 글들은 무의미 했을 것이다. 사랑하는 자는 직관하는 것이지 합리화하지 않기 때문이다.

- 나자렛 예수를 따라 살려고 했던 프란치스코의 삶 자체인 것이다.

 

 

7. 이냐시오 영성

- '인간은 주 하느님을 찬미하고 공경하고 그에게 봉사하며 또 그렇게 함으로써 자기 영혼을 구하기 위해 창조된 것이다' 성 이냐시오.

- 이냐시오 영성은 영신수련을 통한 구체적인 삶과 세상의 변화를 겨냥하는 만큼 외적으로는 의지와 행동이 중시되지만, 내적으로는 복음적 가치를 따르고 하느님의 뜻과 일치하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식별의 과정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여기서 심리적 · 외적 차원이 아닌 영적 · 내적 차원에서 위안(consolation)이나 불안(desolation)을 경험하는지,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선한 영이나 악한 영의 작용을 받는지 등에 대해 알아차리는 영의 식별은 개인과 공동체가 참된 행복 또는 기쁨으로 나아가느냐, 아니면 반대 방향으로 역행하느냐를 가르는 관건이 된다.
 

제사한 사항은 042-226-8185로 문의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CLOSE

SEARCH

CLOSE